상단여백
HOME 문화 칠곡
칠곡호이영화관 및 청소년 문화의 집 개관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8.12.24 17:04
  • 댓글 2

칠곡군은 지난 22일 ‘호이영화관 및 청소년 문화의집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군은 구 석적읍사무소 자리에 총 29억8천만 원을 투입해 지상 3층 연면적 1,318.56㎡ 규모의 작은 영화관과 청소년 복합문화공간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의 오랜 문화적 갈증과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경북도 최초로 영화관과 청소년 복합문화공간이 한 건물에 조성돼 지역 청소년은 영화관람뿐만 아니라 복합문화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

1층은 영화관 47석을 비롯해 청소년들이 진로를 모색할 수 있는 쿠킹클래스, 청소년 북카페, 마루쉼터, 정보검색실, 편집실이 마련됐다. 2층은 청소년이 재능과 끼를 발산할 수 있는 음악연습실, 댄스연습실, 노래연습실, 동아리실, 다목적활동실 등이 자리잡고 있다. 3층은 영화관 47석과 휴식공간이 마련돼 있다.

칠곡호이영화관은 작은영화관사회적협동조합이 위탁 운영하며 매일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대도시 영화관에서 상영하는 최신영화를 동시에 상영한다.

관람료는 2D 6천 원, 3D 8천 원이며 2D 영화에 한해 청소년, 군인, 65세 이상 어르신, 국가유공자, 장애인은 1천 원이 할인된다.

청소년 문화의 집은 각종 청소년 문화강좌, 청소년 문화탐방, 청소년수련인증프로그램, 국제성취포상제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더불어 청소년운영위원회와 청소년동아리 등 청소년자치활동도 운영한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칠곡호이영화관이 백발의 노부부들은 손을 맞잡고 영화를 보면서 아름다운 옛 추억을 회상하고 젊은 연인들은 사랑을 꽃피우는 멋진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민의 문화활동과 여가선용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청소년문화의 집을 통해 지역 청소년들이 다양한 프로그램과 자치활동을 경험해 건전한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칠곡호이영화관 개관 기념작으로 칠곡의 일곱 할머니 이야기를 그린 김재환 감독의 ‘칠곡 가시나들’이 상영됐다.

김나현 기자  ktn9200@naver.com

<저작권자 © 경북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홍길동 2018-12-25 10:26:12

    당장 무료상영으로 운영방침을 바꾸세요.....그러면 아이와 엄마가 손잡고 갈수도 있고....군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이라도 갖을지 모릅니다. 그래도 청소년 쯤만 되어도 요금 비싼 구미나 대구에 가고 거기는 안갈 겁니다. 유치원이하 엄마들에게만 봉사한다고 생각하시는게 좋을듯..잘 되기를 바래요....47석 마져 텅 비면 어짭니까?? 어뭏튼 누구든지 많이 오고싶은 영화관으로 만들어 주세요.~~~   삭제

    • 홍길동 2018-12-25 10:19:28

      구미나 대구에 조조 보면 6,000원 하는데 . 누가 같은돈 내고 거기 가겠어요? 운영해서 문화공간으로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는게 목적인가? 아니면 이익 창출이 목적인가? 복지회관에서 가끔 2,000원 으로 정말 좋은 영화상영할때도 망설였는데.....요금을 1,000으로 하고 주민들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해도 성공 가능성은 50%.....이런 기획을 하눈분이 군청에서 주민을 위한다니.....ㅉㅈㅈㅈ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