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메인
경주 양동마을, 목조문화재 합동소방훈련문화재보호 총력대응 태세 구축 위한 훈련 실시
  • 박영애 기자
  • 승인 2019.04.25 18:00
  • 댓글 0

경주시는 25일 양동마을에서 중요 목조문화재 및 문화재 주변지역 산불 화재 예방을 위한 합동소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목조문화재의 화재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실시됐으며, 실제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하기 위해 인력과 장비동원 등 예측 가능한 모든 상황을 종합해 입체적이고 실직적인 문화재 재난대응훈련으로 진행했다.

훈련에는 경주시, 강동면, 경주소방서,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의용소방대, 자위소방대, 주민 등 150여 명의 인원과 소방차, 문화재반출차 등 14대의 장비가 동원됐다.

이날 훈련은 경주 양동마을 이향정(국가민속문화재 제79호)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해 뒤편 야산으로 확대 연소 중으로, 화재를 진압하던 관리인 및 주민 등 2명은 부상을 입었으며, 뒤편 야산으로 번진 화재는 바람을 타고 계속 인근 산으로 확대되는 상황을 가정해 훈련에 임했다.

훈련이 개시되자 문화재안전경비원, 자위소방대가 소화기 및 소화전을 사용해 화재 초기진압, 중요문화재 반출을 우선 실시하고, 소방차 출동 및 잔불 진화를 위한 합동작전을 전개해 화재를 진화하는 과정을 실전처럼 훈련했다.

이채경 문화재과장은 “이번 중요목조문화재 화재진화훈련을 통해 문화재 화재 시스템을 점검하고 유관기관과의 재난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박영애 기자  ktn9200@naver.com

<저작권자 © 경북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