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정재, ‘강‧소형 R&D특구’포항 지정 강력 촉구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에 당위성 재강조
  • 이진혁 기자
  • 승인 2019.06.14 18:40
  • 댓글 0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 북구)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 1차관으로부터 강‧소형 연구개발(R&D)특구 지정 진행사항에 대해 보고받고, 포항의 특구 지정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현재 강‧소형 R&D특구 지정을 신청한 지방자치단체는 경북도(포항시)를 포함, 총 7개 기초지자체다.

강‧소형 R&D특구로 지정되면 공공기술 이전을 통한 사업화는 물론, 연구기업 및 첨단기술기업에 대한 세제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첨단산업육성 및 관련기업유치를 통해 4차산업 거점도시로 발전이 가능해진다.

현재 포항시는 총 면적 2.75km²내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포항테크노파크‧포항경제자유구역을 포함한 인근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골자로 강‧소형 R&D특구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최종 선정은 오는 19일 29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개최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포항은 수도권과 대전을 제외하면 타 지자체에 비해 기초연구에서 사업화까지 이어지는 연구개발 역량이 풍부한 것이 강점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타 지역에 비해 탄탄한 과학기술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술사업화 성공가능성 또한 높다고 평가받고 있다.

사실 경북도(포항시)가 강‧소형 R&D특구를 신청할 수 있었던 것은 김정재 국회의원을 비롯한 관련단체의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김정재 의원은 20대 국회 전반기 동안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활동하며, 광역 중심 대규모 R&D특구 지정 제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였다. 또한 강‧소형 R&D특구라는 새로운 제도를 만들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특구 제도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김정재 의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지난해 5월 R&D특구 제도를 개편하였다. ‘연구소 40개, 대학 3개’등 강‧소도시가 현실적으로 실현하기 어려운 종래의 기준을 폐기 하고, R&D 역량이 우수한 기술 핵심기관과 소규모 배후 공간만 특구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지정 요건을 간소화하였다. 개정된 기준으로 포항이 특구 신청을 이룰 수 있게 된 것이다.

김정재 의원은“포항은 기초연구에서 사업화까지 연구개발 역량이 풍부하고 타 지역에 비해 탄탄한 과학기술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술사업화 성공가능성이 높다”아울러 김정재 의원은 “경북도, 포항시, 포스텍을 비롯한 관계연구기관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 “반드시 포항이 특구로 지정 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진혁 기자  ktn9200@naver.com

<저작권자 © 경북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