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사포닌 고추 생산에 성공
상태바
영양군, 사포닌 고추 생산에 성공
  • 김덕규 기자
  • 승인 2021.10.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군은 고추 재배기간에 사포닌 액비를 살포해 기능성고추를 생산하는 기능성고추생산시범사업을 추진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고추재배 시 인건비가 급상승해 경영성이 악화됨에 따라 타 지역과 차별화 되는 고부가가치의 기능성고추를 생산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자 농촌지도자고추작목반 40여 명이 10ha의 면적에 본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사포닌 액비에는 미생물, 키토산, 30여 종의 사포닌, 아미노산 성분이 함유돼 있으며, 미생물이 사포닌 성분을 뿌리, 잎, 열매로 이동시킴으로써 사포닌 고추가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으로 밝혀졌다.

고추 열매가 굵어지는 7월부터 사포닌 함유 특허액비를 5~10일 간격으로 4~5회에 걸쳐서 엽면 살포해 고추 성분을 분석한 결과 사포닌 함량이 2~9.6mg/g으로 기준치 이상 검출돼 기능성고추 생산에 성공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권재현 영양군농촌지도자 회장은 “기능성고추생산으로 1근당 일반고추 보다 1000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롯데백화점, 현대 쇼핑몰에 판매할 수 있게 됐고, 앞으로 농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주변농가에도 확대 보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고추 재배로 농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획기적인 재배모델”이라며 “기능성고추재배 성공사례를 표준농법으로 매뉴얼화 하고 농업인 교육 등을 활용해 농업인들에게 적극 전파하고 지속적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