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첫 여성국장의 ‘아름다운 마무리’
상태바
의성군, 첫 여성국장의 ‘아름다운 마무리’
  • 권종순 기자
  • 승인 2022.06.2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군 첫 여성 국장으로 직무한 이귀애 행정복지국장은 오는 30일을 기점으로 39여 년의 공직생활의 마침표를 찍으며 24일 200만원의 장학금 전달과 함께 퇴직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이 국장은 39여년간 공직생활을 통해 여성 공직자들의 대모로 자리매김해 왔음은 물론 의성군의 전반적인 행정을 총괄하면서 탁월한 리더십과 추진력으로 군 발전을 위해 헌신했으며, 매사 열정적으로 임하는 모습에 후배 공직자들의 귀감이 되어 왔다. 특히, 의성군 첫 여성국장이라는 화려한 이력을 남기며 의성군에서 여성의 권익을 신장시키는데 크게 이바지했다.

의성읍 출신으로 1982년 청송군 현서면에서 9급 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으며, 1988년 고향인 의성군으로 전입 후 줄곧 고향 발전을 위해 일해왔다. 2016년에 사무관으로 승진 후 의회사무과 전문위원, 안계면장, 문화관광과장으로 일해왔고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아 국장까지 승진한 것은 이귀애 국장이 여성으로선 최초였다. 여성이라는 다양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스스로 모든 편견을 깨며 김주수 군수 뒤를 든든히 지켜왔다. 특히 ‘여장부’로 불릴만한 카리스마로 섬세하고 추진력 있는 리더십을 발휘하며 안정된 정책을 펼쳐왔다.

또한, 이번 퇴임 소식에 의성군새마을회에서는 24일에 군민들을 위해 헌신 봉사하고 의성군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하여 공로패를 전달, 장애인단체에서는 장애인의 권익 신장과 복지 향상에 기여함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귀애 행정복지국장은 “긴 공직생활을 무탈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고 밀어준 선후배 동료 공직자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김주수 군수님의 열정과 후배 공무원들의 자긍심으로 앞으로 변화될 의성을 기대하며 가벼운 마음으로 떠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