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하천재난안전플랫폼 개발 착수
상태바
경북도, 하천재난안전플랫폼 개발 착수
  • 이성관 기자
  • 승인 2022.09.2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 과기부 국비 30억 투입, 경북대학교 컨소시엄 연구개발 착수
대형 산불피해지역 하천재난 사전 감지 시스템

경상북도는 지난 27일 오후 도청 화랑실에서 ‘2022 재난안전 플랫폼 기술개발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담당 사무관을 비롯한 산림‧하천 부서 담당공무원, 연구기관 등 20여 명이 참석해 연구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연구는 과기부 공모 R&D사업으로 지난 7월에 선정됐으며, 올해 7월부터 2025년 6월까지 3년에 걸쳐 국비 30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경북대학교-산림조합중앙회-한국전자기술연구원-케이비시스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이번 연구를 수행하며, 울진 산불피해 지역을 실증지로 정해 ‘대형 산불피해지역의 하천재난 대응을 위한 복합센싱기술과 통합 IoT플랫폼’개발에 나선다.

이는 대형 산불피해 지역 산지 경사면과 인근 하천에 센서를 부착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AI가 분석해 산사태 또는 하천오염 등을 사전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김중권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대형 산불피해지역의 산사태 등 재난을 미리 예측하고 도민을 더욱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연구를 우리 지역에서 하게 돼 의미 깊게 생각한다”며 “향후 개발된 플랫폼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기를 바라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