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메인
울산 새싹기업 해외진출 거점 구축‘착착’
  • 이은우 기자
  • 승인 2019.05.23 18:37
  • 댓글 0

울산시는 울산테크노파크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5월 15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창업보육센터인 스테이션 에프(F)에서 프랑스의 새싹기업 육성기관인 ‘크리에이티브 밸리’와, 20일에는 독일 잘란트(Saarland)주(州) 잘란트 사이언스파크에서 ‘잘란트주 경제진흥공사’와 ‘새싹기업(스타트업) 상호 교류·협력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울산시는 다양한 창업지원사업으로 배출되는 유망 창업기업의 세계 진출을 위해 2017년도에는 핀란드 ‘에스포마케팅’, 2018년도에는 베트남 ‘사이공이노베이션허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결과 울산시는 지난 2년간 핀란드에서 개최되는 세계적인 새싹기업 전시‧컨퍼런스인 ‘슬러시(SLUSH)’에 16개의 지역 새싹기업의 참가를 지원했으며 올해에는 ‘울산-베트남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를 통해 수출 계약을 이루는 등 세계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번 양해각서(MOU) 주요 내용은 새싹기업 전시‧컨퍼런스 등을 통한 양국 새싹기업 교류의 확대·지원 등 양국 간 새싹기업(스타트업) 교류의 거점 역할과 세계적 프로그램을 통한 현지 진출 시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밸리’는 2011년 시작한 프랑스의 대표적인 새싹기업(스타트업) 육성기관으로, 에콜42, 에피테크와 협력해 약 3,000개의 다양한 산학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프랑스의 창업 생태계 조성의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독일의 잘란트(Saarland)주(州)는 프랑스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으며 유럽 여러 도시와 접근이 쉬운 지리적 이점과 물류 기반시설을 구축하여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는 도시이며 경제진흥공사는 투자유치관리 및 경제 진흥 전문기관으로, 역량있는 세계적 동반 관계(글로벌 파트너 네트워크)를 연계하는 전문기관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기존의 핀란드, 베트남 등에 이어 벤처투자가 유럽에서 가장 많고 생동감 있는 새싹기업 생태계를 갖춘 프랑스의 대표 새싹기업 육성기관인 ‘크리에이티브 밸리’ 및 독일 ‘잘란트주 경제진흥공사’와의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유럽 진출 교두보도 확보하게 되었다.”라고 강조하고 “지역의 유망 창업기업이 세계적 새싹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우 기자  ktn9200@naver.com

<저작권자 © 경북종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